Home > 자동차뉴스 > 국내자동차 > 신차정보

기아차, ‘신형 쏘울’ 세계 최초 공개

등록 일자 :2018-11-29 오후 11:00:00 수정 일자 :2018-11-29 오후 11:51:00



기아차, 2018 LA 오토쇼 참가

 

기아차, 신형 쏘울세계 최초 공개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로 다시 태어난 신형 쏘울 세계 최초 공개
예리한 전조등, 크롬 재질 라디에이터 그릴 등 미래지향적인 외관 디자인
소리의 감성적 시각화를 콘셉트로 사운드 무드 램프 등 적용해 실내 공간 구성
3 분할 대형 디스플레이,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 등 첨단 멀티미디어 시스템 적용
•  주행 효율성과 펀 드라이빙 위한 기능 동시에 갖춘 신형 쏘울 EV 공개
•  신형 쏘울·쏘울EV 비롯해 니로EV, SEMA 국제모터쇼 출품 쇼카 등 총 23대 전시

 

기아자동차()28(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기아차의 대표적 수출 효자 차종인 쏘울의 신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신형 쏘울
EV도 첫 선을 보였으며, 국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니로 EV도 북미 시장에 최초로 공개됐다.

사드 쉬햅
(Saad Chehab)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울을 비롯해 오늘 선보이는 차종들은 북미 시장에서의 기아차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시스템 갖춘 신형 쏘울

신형 쏘울은 기존 모델의 이미지를 과감히 탈피해 한층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

먼저 전면부는
가늘고 예리한 전조등으로 세련된 첨단의 이미지를 강조했고 양쪽 전조등을 연결함으로써 SUV다운 느낌을 살렸으며 단단한 느낌을 주는 강한 존재감의 크롬 재질 라디에이터 그릴(Radiator grill)을 적용했다.

측면부에선
보닛부터 주유구까지 날렵하고 시원하게 뻗은 라인, 펜더 상단 및 도어부 하단에 도드라진 캐릭터 라인(Character line)[1]으로 바디의 볼륨감을 드러냈고 휠 아치(Wheel arch)[2]라인을 입체감 있게 강조해 SUV의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했으며 비행기 꼬리 날개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디자인의 D자 형태의 필러[3]로 역동성을 부여했다.

마지막으로 후면부는 루프까지 이어지며 뒷 유리를 감싸는 랩 어라운드
(Wrap-around) 형태의 입체적인 후미등으로 현대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실내는 기존 쏘울의 정체성을 이어가는 원형 모티브의 디자인과 소리의 확산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중심으로 차원이 다른 감성 공간을 구성했다
.

구체적으로
소리의 감성적 시각화(Emotional visualization of sound)’를 콘셉트로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송풍구(에어 벤트)와 스피커 재생되는 음악의 비트와 연동돼 작동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Sound mood lamp) 등을 적용했다.

신형 쏘울에는 다양한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들이 탑재됐다
.

센터페시아
(Center fascia)[4]의 볼륨감이 돋보이는 10.25인치 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동급 최대 크기로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아차 최초로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Bluetooth Multi-Connection)’ 기능이 적용됐다.

이 밖에도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게 해 커넥티비티 기능을 강화했으며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Combiner Head-Up-Display)[5]를 장착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쏘울은 북미에서
1.6 터보 엔진(최대 출력 204ps, 최대 토크 27.0kgf.m)2.0 가솔린 엔진(최대 출력 152ps, 최대 토크 19.6kgf.m)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되며, 1.6 터보 엔진에는 7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가속 성능 향상과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구현해냈다.

신형 쏘울은 전장이
4,195mm, 축거가 2,600mm로 기존 모델 대비 각각 55mm, 30mm 늘었으며, 트렁크 용량 또한 364리터(VDA 기준)로 기존 모델 대비 10리터 증가해 넉넉한 실내 및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주행 효율성펀 드라이빙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은 신형 쏘울 EV’

기아차는 신형 쏘울과 함께 탁월한 상품성을 갖춘 신형 쏘울
EV모델도 함께 공개했다.

쏘울
EV는 국산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로, 국내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연 대표 모델이다.

신형 쏘울
EV는 전체적으로 신형 쏘울의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가솔린 모델 대비 깔끔하게 마무리한 전/후면 디자인으로 전기차만의 미래지향적 정체성을 반영했다.

신형 쏘울
EV는 전기차 특유의 효율성은 유지하면서도 즐거운 운전(Fun Driving)’을 위한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신형 쏘울
EV는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에코(Eco), 에코 플러스(Eco plus)[6]의 총 4가지 드라이빙 모드를 지원하며, 이 밖에도 주행 효율성을 높여주는 회생 제동량 조절 패들 쉬프트(Paddle Shift) 및 스마트 회생 시스템 다이얼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SBW, Shift By Wire) 등이 적용됐다.

신형 쏘울 및 쏘울
EV는 내년 1분기 국내외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 다양한 컨셉존 운영 통해 상품성 강조하고 완성차 등 전시물 선봬

기아차는 전시장에 에코 존
, 포르테 존, 스팅어 퍼포먼스 존 등 다양한 컨셉 존을 별도로 마련해 LA 오토쇼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기아자동차의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알리고 북미 시장에 대한 본격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018 LA
오토쇼에서 기아차는 2,044(618)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쏘울을 비롯해 리오(프라이드), 옵티마(K5), 스팅어 등 승용 8니로 EV, 쏘렌토, 스포티지 등 RV 5뉴욕 패션 위크(New York Fashion Week) 브랜든 맥스웰 패션쇼에서 선보인 커스터마이징 버전 텔루라이드 튜닝카 박람회인 세마국제모터쇼(SEMA, Special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 international auto salon)에 선보여 호평을 받은 스팅어, K900(K9) 등 총 23대 차량을 전시한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강물환경연구소장/ 담수생태연구과 /환경연구관 변명섭 박사 설명든는다

    브로커ㆍ불법고용주 등 1명 구속, 25명 불구속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