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지난해 화재발생건수 전년대비 25.3% 감소

등록 일자 :2019-01-10 오전 8:00:00 수정 일자 :2019-01-10 오전 8:19:00



지난해 화재발생건수 전년대비 25.3% 감소

 

2018236건 발생대형화재로 인명·재산피해는 증가

 

지난해 세종특별자치시에서 발생한 화재건수가 전년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소방본부(본부장 채수종)2018년 세종시 화재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총 236건으로, 전년(316) 대비 80(25.3%)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다만,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명·재산피해는 증가했다. 인명피해는 53(사망 3, 부상 50)이 발생해 전년(10) 대비 43(430%), 재산피해는 103억 원으로 전년(40) 대비 63억 원(155.6%)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새롬동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사상자 40, 재산피해 455,000만 원), 7월 부강면 아세아제지 전기저장창고 화재(31), 10월 부강면 주복 공장 화재(68,000만 원) 등의 영향이다.

 

화재발생 장소는 판매·업무, 공장·창고 등 비주거시설 76(37.2%), 아파트·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65(27.5%), 차량 37(15.7%)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차량을 제외한 대부분의 장소, 특히 임야·야외 화재가 대폭 감소했으며, 이는 임야, 공사장 등 야외 공터 화재에 대한 적극적 예방활동과 시민들의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110(46.6%)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 62(26.3%), 기계적 요인 22(9.3%)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전년 197건 대비 87(44.2%) 감소했다. 다만, 부주의 화재는 담배꽁초 관리소홀 33(30%), 쓰레기소각 27(24.5%), 음식물조리 12(10.9%) 등 생활 속 화재발생이 많았다.

 

시기별로는 저온·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24월 화재가 75(31.8%), 기록적인 폭염을 기록했던 68월 화재가 79(33.5%)으로 조사됐다.

 

이에 소방본부는 SNS를 활용한 소방안전주의보 발령 등 기상상황에 따른 소방안전대책과 이에 따른 시민 행동요령 교육·홍보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시간대별로는 심야시간 보다는 1119시 사이가 129(54.6%)으로 가장 많았고, 평일 보다는 토·일요일에 79(33.5%)의 화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은 화재발생을 대폭 감소 할 수 있었던 것은 시민과 소방기관 모두 노력한 결과라며 이번 화재통계 분석을 활용해 우리 시 특성에 맞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 화재위험요소를 사전 차단하고 특히 대형화재 예방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송채규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마을버스 운송사업조합 임시총회 개최했다

    인천시의회 의장 신년사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