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법령/정책 > 기타관련법 > 법령

법제처, 지방자치단체 소관 규칙 정비 지원

등록 일자 :2019-02-20 오전 9:00:00 수정 일자 :2019-02-20 오전 9:31:00



법제처, 지방자치단체 소관 규칙 정비 지원
 
201980개 지방자치단체의 규칙 등 87백여 건 검토 예정
 
법제처(처장 김외숙)올해 80개 지방자치단체와 9개 교육청의 규칙 87백여 건 검토해 불합리한 규정을 찾아 고친다는 계획이다.

법령상 근거 없이 규제를 신설
한 경우나 상위법령에 맞지 않는 경우가 그 정비 대상이다.


법제처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개년 계획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을 받아 자치법규를 전수(全數) 검토해 불합리한 규정에 대해 정비안을 마련하여 제공하는 지방자치단체 규칙 자율정비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지원사업을 통해 발굴한 정비과제를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단순히 통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법령상 근거 없는 규제는 폐지하도록하는등 구체적인 정비대안을 사례별로 제시하고 있다.


또한, 자치법규 소관부처인 행정안전부와 협업하여 해당 규칙의 정비를확인·독려하고 있다.


법제처는 2018 83개 지방자치단체의 규칙 84백여 건전수 검토해 자율정비를 지원했다.

2018년 주요 규칙 정비 지원 사례

 
 
(법령 근거 없는 주민등록번호 수집 개선)규칙에서 상위법령에 주민등록번호등 고유식별정보 처리 근거가 없는 규정 등은 삭제하거나 주민등록번호를 생년월일로 개정하도록 함.
(계약직 근로자 등에대한 법령 근거 없는 공무원복무규정 적용 개선)규칙에서공무원이 아닌 근로자 등에 대해서 지방공무원 관련 법령을 준용하도록 하는규정 등은 삭제하고 계약 및 해당 시설의 정관 등으로 자율적으로 규율하도록 함.
올해(2019)2020에도 각각 80개 지방자치단체의 규칙 총 17천여 건을 전수 검토해 행정안전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불합리한규제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자치입법 역량강화를 위해 법제교육을 강화하고, 찾아가는 자치법제 협업센터 자치법규 의견 제시 제도운영 등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법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의회영상

    서울시 교육감 시의회 업무보고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