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지자체 > 경기도의회

유근식 도의원, 벙커C유 퇴출 지원이 실질적 미세먼지저감 대책

등록 일자 :2019-06-11 오후 11:00:00 수정 일자 :2019-06-11 오후 11:26:00



유근식 도의원,

벙커C유 퇴출 지원이 실질적 미세먼지저감 대책

 

구로기지창 광명이전, 누구를 위한 이전인가?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4)11일 경기도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경기도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정작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벙커C유를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와 공장에 대한 연료원 대체 지원에는 인색하다고 지적하고, 벙커C유 사용 억제를 통해 실질적인 미세먼지저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철도차량기지의 광명이전에 대해 차량기지의 이전이 운영상의 필요가 아닌 일방적인 서울시 구로구의 민원을 해결하고, 광명시에 일방적인 피해만을 안기는 이전이므로 절대 불가하다고 말하고, 특히 광명, 시흥, 부천의 수도를 공급하는 저수장 지역으로의 차량기지 이전은 경기 서부권 주민의 식수원 확보에도 비상이 걸리는 만큼 경기도가 적극적인 반대의 목소리를 낼 것을 주문했다.

 

이날 유의원은 경기도는 2022년까지 2017년 대비 초미세먼지 수준을 33%까지 저감시키고자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하지만 미세먼지 발생 원인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벙커C유 사용 억제에 대한 대책은 정작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현재 경기도에는 80년대와 90년대 초반에 지어진 저급의 벙커C유를 연료로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와 공장이 221곳에 달하고 있다면서 벙커C유는 가장 저급유로서 LNG에 비해 미세먼지는 24, 미세먼지 생성물질인 질산화물은 1.8, 황산화물은 무려 수백 배에 달하는 실질적인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만큼 경기도가 시급히 지원을 통해 대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 의원은 특히 벙커C유 보일러를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의 경우엔 단지 내에서 중금속이 포함된 오염물질이 정체되어 그 연기 속에서 주민들과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세먼지 저감과 주민건강을 지킨다는 점에서 지원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구로철도차량기지의 이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 의원은 현재의 구로철도차량기지는 운영상의 문제가 있다거나 운영효율을 높이기 위해 옮기는 것이 아니라 단지 땅값이 비싼 구로 차량기지의 활용가치만을 생각하고, 구로구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국민의 혈세 1조원을 들여 이전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차량기지가 국토교통부 뜻대로 옮겨지게 되면 구로구는 지역단절을 극복하고, 민원이 해소되겠지만 그 고통은 해소되는 것이 아니라 광명시로 고스란히 전가되어 소음, 분진, 지역단절로 이어지며, 또 하나의 자연환경 파괴가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의원은 더욱이 국토교통부가 마음대로 지정해 놓은 대상지에는 광명시, 시흥시, 부천시, 인천시까지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를 책임지고 있는 노온 저수장 바로 옆에 들어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수수방관만을 할 뿐 어떠한 입장표명도 하지 않고 있다, “경기도가 서울시 구로구를 위한 조직이냐, 광명, 시흥, 부천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국토부의 일방적

사업 추진에 대해 경기도가 도민을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덧붙여 유 의원은 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말하고, “더 이상 서울시의 문제해결에 경기도의 시?군이 희생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 한순복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의회영상

    인천소방소 는 화재신고 받자 신속하게 진압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