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지자체 > 경기

쌀 값 안정 위한 ‘논 타작물 재배전환’ 지난해 대비 30% 증가

등록 일자 :2019-07-11 오후 9:00:00 수정 일자 :2019-07-11 오후 9:16:00



쌀 값 안정 위한 논 타작물 재배전환지난해 대비 30% 증가

 

2019년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 신청 1,547로 전년대비 30%
신청 : 20181,195㏊ → 20191,547(352, 30% 확대)
지원() : 조사료 430만원, 일반·풋거름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 휴경 280만원

 

경기도는 쌀 적정생산을 위해 논에 벼가 아닌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이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1일 기준으로 신청된 면적은 1,547, 작년의 1,195보다 352(30%) 늘었다.

논 타작물 재배전환 품목은 정부수매 및 지역농협 수매가 유리한 콩(426), 축산농가의 자가소비 조사료용 총체벼 등의 사료작물(410), 사전수매계약을 체결한 인삼(82), 들깨(75), 고구마(49), 학교·회사 급식납품용 등의 양파(47)와 감자(32), 율무(22) 등의 순으로, 유통과 소비·판로를 확보한 품목 위주이다.

도는 재배전환에 따른 농작업 애로, 낮은 밭작물 기계화율, 생산농산물 소비판로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재배전환 참여를 위한 시설 및 농기계 지원(35억원), 농산물직거래장터 운영 지원(5억원)으로 농가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소비판로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논 타작물 재배지원금은 7~10월 이행점검 실시 후 적합농지를 대상으로 올해 12월 중 농업인(법인)에게 1당 조사료(사료용 벼, 사료용 옥수수, 수단그라스 등)430만원, 일반작물(, 배추, 고추, 대파를 제외한 작물)과 풋거름(녹비)작물 340만원, 두류(, , 녹두, 땅콩 등) 325만원(45만원 인상), 휴경은 28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1,547의 논에 타작물을 재배하는 경우 약77백톤의 쌀생산 감산으로, 쌀값 안정과 농가소득 증대가 예상되며, 사료작물과 콩, 고구마 등의 타작물 생산 증가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와 자급률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한순복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의회영상

    인천소방소 는 화재신고 받자 신속하게 진압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