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휴가철 대비 ‘야영장 오수처리 실태’ 특별 점검

등록 일자 :2019-07-21 오전 11:00:00 수정 일자 :2019-07-21 오후 1:22:00



휴가철 대비 야영장 오수처리 실태특별 점검





환경부, 전국 지자체 통해 7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전국 야영장 2,300여 곳 중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 대상 업체 집중 점검
위반사항 적발 시 고발, 개선명령 등 행정조치 예고
 

환경부
(장관 조명래)는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722일부터 96까지 전국 야영장의 오수처리 실태를 지자체를 통해 특별 점검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관광진흥법에 야영장업으로 등록된 약 2,300곳 중 개인하수처리시설(오수처리시설, 정화조) 설치 대상인 곳이다. 야영장업으로 등록되지 않은 야영장(청소년 야영장 등)은 사전점검을 유도한 후 야영 집중 시기에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야영장의 오수 무단 배출 여부와 개인하수처리시설
(오수처리시설, 정화조)의 적정한 운영·관리 여부 등에 중점을 두고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신고(오수 무단배출 확인) 방류수 수질기준 방류수수질 자가 측정(1~2) 기술관리인 선임 개인하수처리시설 내부청소(1~2) 등 관련 법규 준수 여부다.

환경부는
이번 특별점검이 마무리되는 9월에 지자체의 야영장 오수처리실태 분석하고, 개선명령 등을 거쳐 야영장의 적절한 오수처리를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 환경부는 지난해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 대상 1,364(전체 야영장 2,341) 중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하지 않았거나 오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야영장 6곳을 고발한 바 있다.

또한
, 방류수 수질 기준을 초과한 147, 설치신고 없이 오수처리시설을 운영한 14곳 등 하수도법을 위반한 160곳의 야영장에 개인하수처리시설 개선명령, 과태료 부과 등을 조치했다.

환경부는 이번 야영장 특별점검으로 여름
휴가철 국민의 공공위생 향상과 공공수역 방류수 수질 관리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복규 환경부 생활하수과장은
여름철 야영장의 오수, 쓰레기 등 위생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야영장에서 발생되는 오수가 적정하게 처리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