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환경부 직원, ‘닮고 싶은 환경부 공무원’ 선정

등록 일자 :2019-08-01 오후 10:00:00 수정 일자 :2019-08-01 오후 10:58:00



환경부 직원, 닮고 싶은 환경부 공무원 선정

 

환경부노동조합, ‘닮고 싶은 간부공무원으로 김동진 대변인, 이호중 자연보전정책관, 황계영 주중 공사참사관 등 14명 선정
인격적인 소통능력이 간부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 조사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허균)724일부터 이틀 동안 환경부 본부와 8개 소속기관* 직원 939명의 투표를 거쳐 국?과장급 간부 14명을 2019닮고 싶은 환경부 간부공무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
투표 참여 8개 소속기관: 금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대구지방환경청, 수도권대기환경청, 국립환경인재개발원, 화학물질안전원

본부 실
?국장급에서는 김동진 대변인, 이호중 자연보전정책관, 황계영 주 중화인민공화국대사관 공사참사관(전 물환경정책국장)* 3명이 선정되었다.

* 2019
723일자로 주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파견


본부 과장급에서는 유승광 대기환경정책과장, 송호석 물정책총괄과장, 서영태 혁신행정담당관 등 3명이 선정되었다.

소속기관에서는 이병화 국립환경인재개발원장
, 김종윤 금강유역환경청 유역관리국장 등 8명이 선정되었다.

이번 투표와 함께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조직의 리더로서의 가장 필요한 덕목과
,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 유형에 대한 조사도 병행했다.

조직의 리더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는 인격적인 소통능력(42.0%)’을 꼽았다. 이어 비전 제시 및 통합·조정 등 리더십(24.1%)’, ‘원칙과 소신에 기반을 둔 업무추진(1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유형으로는 권위적인 독불장군형(26.8%)’이 가장 많은 득표를 얻었다. 이어 성과만 중시하고 직원 고충에는 무관심(25.7%)‘, ’소신과 의사결정 능력 부족(17.7%)‘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가 요구하는 바람직한 리더십을 제시하고
, 간부와 직원 모두가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수평적인 건강한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실시되었다.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은 이번 조사 결과가 일할 맛 나는 조직
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을 보태고, 나아가 국민에게 신뢰받는 환경부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