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지자체 > 대전

대전보건환경硏, 약수터 및 민방위비상급수시설 라돈 전수조사

등록 일자 :2019-08-13 오후 10:00:00 수정 일자 :2019-08-13 오후 10:53:00



대전보건환경, 약수터 및 민방위비상급수시설 라돈 전수조사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9일부터 9월말까지 약수터와 민방위비상급수시설을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인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고 13일 밝혔다.
 
라돈은 지각을 구성하는 암석이나 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존재하는 무색
, 무미, 무취의 방사성기체로 고농도에 오랜 기간 노출되면 폐암이나 위암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주로 화강암, 변성암 지역에서 높게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지하수에서 우라늄
, 라돈 등 방사성물질이 검출되어 먹는물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으나, 그 동안 라돈은 법적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우라늄만 조사해왔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부터 라돈이 먹는물 수질감시항목으로 신설됨에 따라 먹는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약수터 및 민방위비상급수시설 144곳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조사를 위해 연구원은 라돈분석기기인 액체섬광계수기를 조기에 구매하고 시험가동 및 예비조사를 통해 측정능력을 확보했다
.

조사결과는 시
·구에 통보될 예정이며, 수질기준을 초과할 경우 유관기관과 협의해 저감설비의 설치, 음용중지, 폐쇄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계기로 매년 라돈 등 방사성물질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며 먹는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한 먹는물 공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송채규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의회영상

    인천소방소 는 화재신고 받자 신속하게 진압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