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요르단에 물관리 기술 전수한다

등록 일자 :2019-08-26 오후 12:00:00 수정 일자 :2019-08-26 오후 12:31:00



한국수자원공사, 요르단에 물관리 기술 전수한다

 

826일부터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교육진행

요르단 물관리 부처 공무원 대상 누수 관리, 물재이용 기술 등 교육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826일부터 94일까지 대전시 유성구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요르단 물관리 관련 부처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국제교육을 진행한다.
 
요르단은 국토의
80%가 연간 강수량 200mm이하인 사막지역으로 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국가다. 지하수 의존도와 상수도 누수율이 높아 물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교육 내용은 요르단의 물 환경 특성을 반영하여 물관리 정책 수립부터 누수율 관리까지 이론과 실습을 통해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
먼저, 요르단의 시급한 물 문제인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 한국 수자원공사의 상하수도관리 전문 교육시설인 수도관망교육센터에서 누수 탐사와 복구에 대한 집중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 우리나라의 통합물관리체계 구축사례와 댐 및 상수도, 지하수 등 수자원의 효과적인 확보와 공급을 위한 다양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한다.

특히 사막지형이 많은 요르단의 물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 한번 쓰고 버려지는 물을 재처리해 다시 사용하는 물 재이용 기술소개한다. 이를 위해 생활하수를 재처리해 반도체 생산용 고품질 산업용수로 공급하는 충남 아산시의 아산물환경센터에서 현장학습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잠재적 고객인 국제교육 참가자에게 소개하는 중소기업 기술 소개 및 협력증진과정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작년
10, ‘지하수 자동관측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요르단 현지 시범사업을 진행하여 중동시장 진출을 지원한 바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교육은 한국수자원공사의 다양한 물관리 경험과 기술을 전수받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과 지구촌 물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물 관련 국제교육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 이번 교육은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진행하는 물 분야 국제교육의 일환이다. 올해에는 요르단을 비롯해 알제리, 파키스탄, 필리핀 등 22개국 100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가물산업 클러스터 대한민국 물산업 ,미래를 연다

    경기도의회영상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