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동차뉴스 > 국내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추석 앞두고 중소 협력사에 물품대금 조기 지급

등록 일자 :2019-09-06 오후 7:00:00 수정 일자 :2019-09-06 오후 8:01:00


르노삼성자동차, 추석 앞두고 중소 협력사에

 

물품대금 조기 지급

 

추석 앞두고 중소 협력사 물품대금 앞당겨 지급, 69개 업체 약 91억원 규모
르노삼성자동차, 상생결제시스템 및 상생 문화 확산 활동 등으로 동반성장지수 5년 연속 우수평가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오는 11일 중소 부품협력사에 물품대금 약 91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르노삼성자동차의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명절을 앞두고 귀향비, 상여금 등 추가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 운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함이다. 조기 지급 대상은 69개 협력사이며, 예정된 지급일보다 14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게 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명절 전 물품대급 조기 지급을 꾸준히 이행해오고 있다. 지난 2월에도 설 명절을 앞두고 72개사 협력사에 약 146억원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구매본부장 황갑식 전무는 매년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대금 조기 지급을 꾸준히 해왔다, “앞으로도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르노삼성자동차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5년 연속 우수등급을 달성하기도 했다.

 

특히 최근 3년간 계약의 공정성, 법 위반 예방, 상생협력 지원 등이 평가되는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점수가 상승하며 올해 역대 최고점을 기록, ?중소기업간 상생협력 문화가 확산되는 데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중소 협력사 경영 안정에 도움을 주는 하도급 거래 공정화 교육과 2, 3차 협력 업체까지 상생결제시스템 확대, 동반성장 아카데미 등 다양한 상생 문화 확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가물산업 클러스터 대한민국 물산업 ,미래를 연다

    경기도의회영상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