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지자체 > 인천

인천시, 인천내항 도시재생 혁신지구 출사표 던지다!

등록 일자 :2019-12-02 오후 10:00:00 수정 일자 :2019-12-02 오후 10:46:00



인천시, 인천내항 도시재생 혁신지구 출사표 던지다!

 

100년 만에 다시 열린 나의 바다 : 내항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내항 1부두 신포역 지역을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시범사업 선정을 위한 사업지로 확정하고 공모에 참여하였다고 2일 밝혔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산업
, 상업, 주거, 복지, 행정 등 주요기능이 집적된 거점을 조성하여 원도심의 성장잠재력을 극대화하고 도시재생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신설된 제도로써 공모 선정 시 최대 국비 250억 원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이다.

그동안 인천시는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 위해 사업지 선정
, 토지권원 확보, 입주기관 수요조사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인천내항 신포역 일대 약 41,679의 대상지역을 확정하였다.

주요 도입 시설로는 스마트해양안전센터
, 해양첨단지식센터 등 행정기능과 뮤직플랫폼, 테마광장(김구역사광장) 등 해양문화복합기능을 계획하여 일자리창출, 상주인구증가를 통한 지역 활력 회복과 시민이 언제든지 찾아와 바다를 느낄 수 있는 기회 제공 등을 통해 100년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내항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공모에 신청한 혁신지구사업은
126일 공청회를 거쳐 12월 말 도시재생특별위원회(국토교통부)를 거쳐 선정여부가 결정되며, 최종 선정될 경우 국비, 지방비, 민간투자비를 포함한 총 사업비 1,130억원을 투입 예정이고, 2021년 착공 할 예정으로 내항과 신포역 일대가 활성화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태안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이번 국가시범지구 공모신청을 통해 항만물류 관계자와 일반시민 모두가 어우러지는 내항재생사업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우리 시는 인천시민뿐만 아니라 수도권, 국민 모두가 공유하는 내항재생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선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 김영옥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