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동차뉴스 > 국내자동차 > 신차정보

현대·기아자동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등록 일자 :2020-03-20 오후 9:00:00 수정 일자 :2020-03-20 오후 10:01:00



현대·기아자동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 코로나19어려움 겪는 택시업계 위해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할부금 상환 유예 실시

개인·법인택시 운전자 중 현대캐피탈 및 현대·기아자동차 할부
상품 이용 고객 대상

2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100만 원 한도 내에서 개인·법인택시
일반수리비
30% 할인

택시업계 경제적 부담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
상환 유예 및 일반수리비 지원 결정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지난 16일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서비스협력사 블루핸즈와 오토큐의 가맹금을 감면한 데 이어, 이번에는 택시업계를 지원한다.

현대
·기아자동차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승객 감소로 매출 손실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운전자 중 신청자를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할부금 상환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개인택시의 경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 법인택시의 경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 및 현대·기아자동차 자체 할부 상품 이용 고객이다.

신청 기간은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 이용 고객은 현대캐피탈 고객센터(1588-2114)에서, 현대·기아자동차 자체 할부 이용 고객은 각 사 전국 지점에서 할부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
·기아자동차는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전국 직영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에 입고된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의 일반수리비를 30% 할인하는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신청은 현대·기아자동차 전국 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에서 가능하다. (할인액 최대 100만 원 한도 / 사고 수리, 보험 수리, 보증연장상품 구매 건 제외 / 타사 차량 제외)

현대·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 상환 유예와 일반수리비 지원을 결정했다앞으로도 고객들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고객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현대자동차그룹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 원을 기탁했으며, 협력사들의 자금 조달 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소 부품 협력업체에 1조 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지원했다. 이번 달에는 경북 소재 그룹 연수원 두 곳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