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내년 농업예산 삭감 시도 단호히 반대 … 5% 확보해야

등록 일자 :2020-03-25 오후 11:00:00 수정 일자 :2020-03-25 오후 11:17:00


내년 농업예산 삭감 시도 단호히 반대 5% 확보해야

 

코로나19 추경 농업 예산 제외, 농업 홀대 매년 되풀이

윤영일 국민건강·먹거리 안전위해 농업예산 확대해야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국민 건강과 먹거리 안전 강화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농업예산을 5% 수준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일 의원은 코로나 19로 세출이 증가하고, 세입이 감소됨에 따라 내년도 예산 삭감 움직임이 있다면서 정부의 지출 구조조정 계획이 농업분야 희생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4일 국무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 편성 및 기금운용 계획안 작성지침을 의결·확정했다. 이는 예산 편성 기준이 되는 것으로 각 부처는 이 지침에 따라 내년도 예산요구서를 기획재정부에 5월 말까지 제출해야 한다.

 

윤영일 의원은 코로나 19대응 추경에서 그 피해가 심각한 농업분야 예산은 또 소외됐다면서 세계무역기구 (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결정에 따른 농업 피해를 고려한다면 내년도 예산은 삭감이 아니라 증액이 정답이다고 강조했다.

 

윤영일 의원은 이어 정부의 농업 예산 비중은 2014년 전체 예산의 3.83%에서 20173.62%, 20203.08%로 매년 축소가 되풀이 되고 있다고 꼬집고,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회복하고, 농업소득 보전을 위해 도입되는 공익형직불제가 중장기적으로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농업분야 예산을 국가 전체 예산의 5% 수준으로 높여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농업계 역시 코로나19로 국민의 건강과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농업예산을 축소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예산이 큰 폭으로 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