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김남국 의원, 지방자치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등록 일자 :2020-09-15 오전 11:00:00 수정 일자 :2020-09-15 오전 11:10:00



김남국 의원, 지방자치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개정안 통과되면 안산시 대부면으로 전환 가능
지방자치법상 도농 복합형태의 시 요건 개정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안산 단원을)은 지난 11일 기존의 일반시 중 농어촌의 특성을 가진 지역이 있는 시의 경우 도농복합형태의 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행 지방자치법상
도농복합형태의 시의 경우 도시 형태를 갖추지 않은 지역에 읍면을 설치할 수 있으나, 일반시는 동일한 조건의 지역에 읍면을 설치할 수 없어 농촌지역 지원 감소, 세금 증가, 농어촌 특례 제외 등 불이익을 받고 있다.

대부도의 경우
1994. 12. 26. 안산시로 편입되어 면에서 동 전환 이후 농촌지역 지원 감소, 세금 증가, 농어촌 특례 등이 제외되어 지역 주민들의 불만 팽배하였음. 특히, 농어촌 특별전형 혜택을 받지 못해 진학을 꺼리고 관외 학교로 진학, 대부동 소재 학교의 학업성취도 저하와 지역 공동화 현상까지 초래함. 이에 어촌 복합지역으로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행정체제 운영에 대한 대부도 주민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다.

이번 개정안은
?도시 형태를 갖추지 아니한 인구 2만 미만인 지역이면서 해당 지역의 농업어업에 종사하는 가구의 비율이 전체 가구의 45% 이상인 지역이 있는 기존의 일반시를 도농복합형태의 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함. 개정안에 따를 경우, 7월 말 기준 인구 8,726명에 농업어업에 종사하는 가구의 비율이 전체 가구의 50.29%인 대부도는 면으로 전환 가능.

김남국 의원은 안산시와 같이 농어촌의 특성을 가진 지역이 있는 시의 경우 도농복합형태의 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행정체제를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구의 민원을 앞장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이번 개정안의 취지를 밝혔다.

위 법안에는 김승원, 송재호, 오영환, 윤영덕, 이규민, 이용빈, 장경태, 최강욱, 황운하 의원 의원이 참여했다.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시 의회 제295회 정례회4차본회의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