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라·스 사태’ 수사를 특검에 맡겨야 한다.

등록 일자 :2020-10-17 오전 11:00:00 수정 일자 :2020-10-17 오후 12:00:00


[논평]

‘라·스 사태’ 수사를 특검에 맡겨야 한다.

·스 사태파장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추미애 장관과 여당의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 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했던 김봉현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입장문을 공개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

 

추미애 장관은 서신에 언급됐다는 이유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수사에 이렇게나 관심이 많았다면 여권 인사들이 의혹으로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 그 모순적 태도에 진실성은 없어 보인다.

 

·스 사태를 금융사기 사건으로 확고하게 규정했던 민주당도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을 운운하며 진실 규명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그런다고 있던 의혹이 없어지지는 않는다.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 그렇다면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다.

 

국민의힘은 ·스 사태의 진상이 철저히 규명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여당도 진상 규명과 관련자 처벌에 함께 나서기를 바란다.

 

2020. 10. 17

국민의힘 대변인 윤 희 석

[ 조명훈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