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아시아 대기오염물질 관측을 위해 손을 잡다

등록 일자 :2020-10-27 오후 10:00:00 수정 일자 :2020-10-27 오후 11:02:00



아시아 대기오염물질 관측을 위해 손을 잡다

 

국립환경과학원-한국국제협력단-유엔 아태이사회-한국환경공단, 아시아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감시 위해 위성활용 업무협약 체결
태국 등 13개 아시아 국가에 지상원격 관측망(PAN)을 설치하고 위성자료와 연계 활용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장윤석)1027일 오후 한국국제협력단,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 한국환경공단과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한국국제협력단 사무소(성남시 수정구 소재)에서 체결했다.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사업은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2020219일 발사)에서 관측한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유발물질 정보를 아시아 13개국*과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
네팔, 라오스, 몽골, 미얀마, 방글라데시, 베트남, 부탄, 스리랑카, 인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가나다 순)

정지궤도 환경위성
(천리안위성 2B)은 일본 서부, 인도 동부, 몽골 남부, 인도네시아 북부까지 아시아 대륙 대부분이 포함되는 광범위한 영역의 대기오염물질과 기후변화 유발물질을 관측한다. 관측 정보(미세먼지,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오존, 포름알데히드 )2021년부터 제공된다.

이번 사업은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올해 태국을 시작으로 아시아 13개 국가에 속한 20개의 지상 원격 관측 장비인 판도라*(Pandora)를 설치하여 2023년까지 판도라 아시아 네트워크 판(PAN**) 구축할 예정이며, 사업비는 약 47억 원(400만 달러)이다.

*
대기오염 감시와 위성자료 검증을 위해 지상에 설치하는 원격관측 장비로, 관측원리는 환경위성과 유사

**
(PAN) : Pandora Asia Network

국립환경과학원은
아시아 13개국에 대해 환경위성 자료 공여, 지상 관측망 구축 사업을 총괄하며, 위성과 지상 원격관측 지원을 위한 기술센터를 운영한다.

한국
국제협력단은 각 기관의 사업수행에 따른 예산 집행 및 사업의 일정 및 성과 관리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한다.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는 대기질 관련 정책수립 지원 및 환경위성 데이터 활용에 관한 역량강화 과정을 운영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지상 관측망 구축을 위한 지상 관측 장비를 설치와 시범운영을 담당한다.

이번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담(201911 25), 1회 푸른하늘의 날 기념사(202097)에서 약속한 환경위성 자료를 아시아 13개국에 공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대기환경 관측자료와 대기
오염 해결 성공 사례와 경험을 제공하고, 각 국가의 연구기관과 공동연구를 통해 선진 환경기술을 이전하여 우리나라의 국제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대기오염은 한 국가만의 노력으로 개선하기 어려운 만큼 아시아 국가들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아시아 국가의 푸른 하늘을 되찾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