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한옥 폐자재의 변신은 무죄” 종로구, 전통정자 적선정·평창정 준공

등록 일자 :2021-11-29 오전 9:00:00 수정 일자 :2021-11-29 오전 9:39:00

 

한옥 폐자재의 변신은 무죄종로구, 전통정자 적선정·평창정 준공

 

세종문화회관 뒤 적선정과 평창동주민센터 인근 평창정각각 건립
한옥해제부재 사용해 주민들이 휴식 취하고
전통의 멋 느낄 수 있는 고풍스런 정자 지어

 

전통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멋스러운 정자가 세종문화회관과 평창동주민센터 인근에 각각 세워져 오가는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해 준공한
적선정’(세종문화회관 뒤 도렴공원) 평창정’(평창동주민센터 쉼터)은 종로구가 그간 뚝심 있게 추진해 온 공공부지 내 전통정자 축조사업의 결실이다.

종로구는
2018년 와룡공원 와룡정 건립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혜화정과 궁정동 무궁화동산 송강정을, 2020년에는 청진정을 준공하며 종로의 역사적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 주민 누구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다.

정자는 사시사철 바람과 햇빛을 오롯이 느끼며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즐기고자 했던 선조들의 모습이 투영된 장소인 만큼 평면계획에서부터 구조
, 지붕 형태 등을 전통 방식 그대로 만들고자 하였다.

특히
, 이번에 지은 평창정과 적선정의 경우 지붕 장식은 경복궁 향원정, 창덕궁 부용정의 절병통과 유사한 간결한 디자인으로 꾸몄으며, 평면은 한 칸짜리 사모정으로 계획하여 소박하면서도 은은한 아름다움을 입혔다.

아울러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에서 보유하고 있는 오래된 기와나 목재 등을 일부 재사용하여 전통문화자원으로 새 생명을 부여했을 뿐만 아니라 공사비까지 절감한 점도 돋보인다.

종로구가
2015년 전국 최초로 세운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은 개발, 건물 신축으로 불가피하게 철거되는 한옥 부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세워졌다. 수요자에게는 자재 유상 공급을, 주민들에게는 한옥 전문가의 상담·기술을 제공함으로써 문화유산으로 충분한 가치를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재개발 혹은 건물주의 사정으로 인해 사라지는 한옥의 가치를 되살리는데 이바지하는 중이다.

구 관계자는
올해 적선정과 평창정까지 더해 현재 종로 관내 총 여섯 군데 전통정자를 조성한 상태임을 밝히며 “‘전통정자 축조사업은 지역의 역사적·문화적 정체성을 드러내고 주민들에게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한 종로만의 특색 있는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관내 곳곳에 누구나 휴식을 취하고 삶의 여유를 되찾을 수 있는 전통정자를 조성하는 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 지기남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 아이디어로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직접 해결할 수 있다?!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