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국가 토지이용에 따른 탄소흡수ㆍ배출 관리방안 모색

등록 일자 :2022-04-27 오후 3:00:00 수정 일자 :2022-04-27 오후 4:12:00

 

국가 토지이용에 따른 탄소흡수ㆍ배출 관리방안 모색

전문가 모여 
탄소중립 실현 위한 국내 토지이용 관리 개선방안 논의


환경부
(장관 한정애)와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428일 오후 오송컨벤션센터(청주시 흥덕구 소재)에서 토지이용변화에 따른 탄소흡수·배출 통계 구축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국내 전문가들이 모여 기후변화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국내 토지이용(산림지, 습지, 정주지, 초지, 농경지 등)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ㆍ흡수 관리체계에 관한 국내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환경부는 지난
111일에 기후변화대응과 생물다양성보전에 관한 국제 학술회의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이번 토론회에서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탄소흡수원 관리체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토론회는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동향 및 국내 대응 현황, 토지이용 유형별로 관리하는 온실가스 배출 및 흡수량 정보 현황, 산림분야에서의 온실가스 배출 및 흡수량 정보 구축 사례에 대해 전문가 주제발표 후 국가 온실가스 측정·보고·검증 체계의 추진 방향 제시를 위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박훈 고려대학교 교수는 기후변화와 관련된 국제적인 쟁점과 주요
협약을 중심으로 생태계와 기후변화의 연관성을 소개한다.

박찬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는 토지의 생태유형별 온실가스의 배출
및 흡수 현황을 소개하면서, 온실가스 측정·보고·검증(MRV) 체계의 선진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임종수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사는 흡수원으로서 산림지의 온실가스
측정·보고·검증 체계 적용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 우리나라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회원국으로서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보고서 및 투명성 보고서를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 제출*해야 한다.

인벤토리 보고서는 3차례(2014, 2017, 2019) 제출했고, 투명성 보고서는 2024년부터 격년으로 제출 예정

이에 따라 환경부와 관계부처는 통합적인 탄소흡수원 관리체계
구축 등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보고서의 정확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보고서 제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 중이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산림지, 습지, 초지 등의 국가 탄소흡수원을 확충하고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탄소흡수 및 배출원 관리를 비롯해 객관적인 통계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라면서,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 국가 토지이용변화 탄소흡수ㆍ배출 관리의 개선방안 마련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 아이디어로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직접 해결할 수 있다?!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