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국립공원 다중이용시설 등 긴급 안전점검 실시

등록 일자 :2022-11-10 오후 7:00:00 수정 일자 :2022-11-10 오후 7:37:00

 

국립공원 다중이용시설 등 긴급 안전점검 실시

 

다중이용시설 5,353, 재난취약지구 853곳 안전점검

 

환경부(장관 한화진)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1110일부터 129일까지 한 달간 국립공원 내 다중이용시설 5,353, 재난취지구 853곳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긴급 안전점검은 국립공원 내
설치된 시설물, 재난취약지구에 대한 점검을 통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여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국립공원공단은 탐방안내소 등 건축물
936, 야영장 시설 42, 탐방로 시설물 4,041곳 등 탐방객이 주로 이용하는 공원 내 다중이용시설물을 대상으로 건축물 구조, 전기 및 가스 시설, 방시설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본다.

아울러
재해위험지구 83, 급경사지 488, 산사태취약지구 282곳 등 재난취약지구에 대해서는 낙석 발생, 토사 및 수목 유실, 안전시설 유무 및 훼손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지리산 천왕봉 등 탐방객이 주로 찾는 국립공원 정상부
87곳에 대해서는 탐방객들이 일시에 집중되지 않도록 안전관리 인력을 치하거나 상시 순찰을 통해 분산을 유도하여 안전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국립공원 내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AED) 등의 구조장비 11,320점에 대한 정상작동 여부와 관리현황을 점검한다.

이밖에
신속한 구조를 위해 소방서, 산악단체 등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관계자들과 합동 비상대응 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국립공원 사무소별로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공단 누리집(knps.or.kr) 등을 활용하여 안전수칙을 적극적으로 알린다.

국립공원 탐방로 입구에서는 안전사고 예방 운동
(캠페인)을 전개하고 재해문자전광판과 현수막 등을 활용한 현장홍보도 강화한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긴급 안전점검결과 확인된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신속하게 시정조치하고, 보수나 보강이 필요한 항에 대하여는 응급조치 후 신속하게 개선하며 필요에 따라 밀안전진단을 실시하여 취약요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할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이번 긴급 안전점검을 통해 위험요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탐방객들이 안전하게 국립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 아이디어로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직접 해결할 수 있다?!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